# 이라크 바그다드 # 연쇄 자폭 테러 # 최소 38명 사망 # 이슬람국가 # IS

테러테러


안녕하세요.

DETAIL_소소한 일상입니다.


이라크 바그다드 도심에서 현지시간으로 15일 오전에 자살폭탄 테러 2건이 연달아 발생해 최소 38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살폭탄 테러로 인해 부상자도 최소 100여 명으로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자살폭탄 테러범 2명은 일용직 일꾼들의 인력시장이 열리는 바그다드 동부 상업지구의 알 타야란(al-Tayaran)광장으로 진입한 뒤 자신들이 입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고 전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타야란은 동부 바그다드와 인근 사드르시 등을 잇는 주요 교차로이기 때문에 인파가 더욱 몰리는 곳입니다.

이렇게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 연쇄 자폭 테러가 발생했고, 테러 시간이 사람이 붐비는 출근시간대였던 탓에 인명 피해가 더욱 컸던 것으로 보입니다.


테러테러


최근 수년간 바그다드에서 발생한 테러의 대부분은 이슬람국가 IS의 소행으로 알려졌는데, 이번 테러의 배후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현재로서 'IS 잔당'의 범행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소리가 많습니다.


보안보안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 테러가 잇따르면서 이라크 정부의 보안대책이 허술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수도 바그다드에서는 이라크 정부의 공언에 따라 활발한 치안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이같은 조치가 무색할 정도로 테러가 성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이틀 전인 13일에도 바그다드 북부 아단지역에서 바그다드 주의회 의장의 차량을 노린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8명이 숨졌습니다.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테러 발생 직후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테러조직의 잠복 조직을 소탕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